우주쓰레기 감시·제거 방안 마련된다

708 2018.04.12 09:44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중국 우주정거장 '톈궁 1호'의 지구 추락을 계기로 우리나라도 앞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우주위험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11일 산·학·연 관계 전문가 회의를 한국연구재단 서울사무소에서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인공위성·우주정거장 등 인공 우주 물체의 추락을 감시하고 예측하는 기술, 우주 쓰레기와의 충돌을 감시하는 기술, 우주쓰레기 경감 및 추락 위험 방지를 위해 능동적으로 우주쓰레기를 제거할 수 있는 기술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국제사회는 우주의 평화적 이용과 우주개발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저해하는 위험 요소 중 하나로 '톈궁 1호'와 같은 우주쓰레기의 증가를 지목하고 있다. 우주쓰레기는 1957년 구소련의 스푸트니크 1호 발사를 시작으로 우주에 남겨진 위성의 잔해, 수명이 끝난 인공위성, 로켓의 파편 등을 의미한다. 현재 1㎜ 이상인 우주쓰레기는 약 1억개 정도로 추정된다. 매우 빠른 속도로 떠다니는 우주쓰레기는 작은 파편이라도 운용 중인 인공위성과 충돌하면 치명적인 손상을 입힐 수 있고 톈궁 1호처럼 크기가 큰 우주물체가 인구밀집 지역으로 추락 시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우주쓰레기의 추락·충돌을 효과적으로 감시·예측하기 위한 우주 감시 레이더시스템 구축 방안과 우주쓰레기 증가를 줄이기 위한 '청소형 위성' 개발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우주 감시 레이더시스템은 한반도 상공을 24시간 관측하는 레이더를 이용해 대형 우주쓰레기의 추락 시각·지점 예측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고 우리나라 위성에 접근할 가능성이 있는 우주쓰레기를 정밀 감시해 안정적으로 위성을 운용할 수 있다.

'청소형 위성'의 경우 우주그물, 로봇팔, 전자기밧줄 등을 이용해 우주쓰레기를 포획하거나, 대형 우주쓰레기의 경우 소형 위성과 도킹해 통제 가능한 상태에서 지구 대기권에서 소각시키는 방안 등이 국제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우주위험 대응 방안을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논의해 향후 효과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우주위험은 기술개발을 통해 예측과 회피가 가능한 위험"이라며 "보다 안정적인 위성 운용과 국민의 안전한 삶을 위해 우주위험 대응 기술개발 및 기술력 확보 방안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0
좋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20,789건 1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