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iPhone 개발 이야기 – 스콧 포스톨의 “프로젝트 퍼플”

KMUG

2,449    1

2,449    1

페이지뷰 2,449

첨부파일

본문

Apple began “Project Purple” because Steve Jobs hated Microsoft exec, says Scott Forstall


By Mikey Campbell
Tuesday, June 20, 2017, 10:05 pm PT (01:05 am ET)
In his first public interview since leaving Apple in 2012, former head of iOS development Scott Forstall provided commentary on his background, the first iPhone and his relationship with company cofounder Steve Jobs.







뉴욕타임스 출신의 존 마코프(John Markoff)와 얘기하면서 포스톨은 결국 최초의 아이폰이라는 결과를 빚어낸, 애플 내부의 기밀 구상, “프로젝트 퍼플(Purple)”에 대한 자신의 기여 이야기를 시간대 순으로 말했다.


포스톨은 형의 TRS-80부터 컴퓨팅을 경험했다고 한다. 그는 항공모함의 구조적인 완전성 테스트를 위해, 미국 해군에서 프로그램 개발을 하면서 코딩력을 길렀다. 고등학교 졸업 이후, 포스톨은 잠수함용 트라이던트 탄도미사일 시스템 개발을 했었다.



마이크로소프트, NeXT


그 이후, 포스톨은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인공지능에 집중하면서 컴퓨터 분야를 공부했다. 석사 학위 이후, 그는 대학 시절 인턴을 지냈던 마이크로소프트이냐, NeXT이냐를 두고 선택을 해야 했었다.


몇 가지 말하지 않은 사건 후, 잡스는 1992년 결국 그를 면접 봤었고, 둘은 여러가지 분야에 있어서 뜻이 맞음을 알아냈다. 포스톨은 재무 상황이 불확실한 회사인 넥스트를 선택한다.


1997년 애플은 넥스트를 인수하여 잡스와 포스톨, 그 외 뛰어난 엔지니어들을 영입한다. 포스톨은 넥스트에 대해 “어느 순간 스티브는 애플이 우리를 필요로 한다고 결정 내렸어요”라 말했다.



퍼플 프로젝트 탄생


포스톨이 맥오에스텐 출하본 작업을 하고 있을 때 퍼플 프로젝트가 탄생했다.


전임 임원들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의 특정 임원을 잡스가 너무나 증오했던 나머지, 잡스가 태블릿 컴퓨팅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포스톨에 따르면 잡스의 부인, 로렌의 친구 중, 남편이 마이크로소프트에 다니는 친구가 있었다고 한다. 이름이 거론되지 않은 이 마이크로소프트 임원은 여러 번에 걸쳐 잘못된 방식으로 잡스의 속을 긁었다. 하지만 정말 잡스의 실행을 결단내린 결정적인 회의가 하나 있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당시 최신 기술인 스타일러스 인터랙션에 기반을 둔 태블릿을 개발하고 있었다. 포스톨에 따르면 해당 임원은 스티브의 얼굴에 대놓고 “태블릿을 밀어 올리더군요. 마이크로소프트 태블릿 기술이 세상을 지배할 것이라면서 말입니다.”라 말했다고 한다. 스타일러스 위주의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콧방귀를 뀐 잡스는 애플만의 방식으로 마이크로소프트에 도전하기로 한다.


퍼플 프로젝트의 아이디어는 외장 하드웨어에 의존하지 않은 채, 인간의 손대기를 포함한 컴퓨팅 시스템을 만들어내자였다. 특히 엔지니어들은 전기식 터치 화면상의 인터랙션에 기반을 둔 멀티터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개발하고 있었다.


당시의 애플은 컴퓨터 기업에서 전자제품 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던 중이다. 포스톨의 말이다.


“매출 절반은 아이팟에서 나오기 때문에, 소비자 가전제품으로 돌아서게 됐습니다.” 애플은 아이팟을 꺾을 잠재력, 더 넓게는 디지털 음악 시장을 지닌 신기술을 알아보고 있었다. 전화기, 혹은 보다 정확히 말해서 스마트폰은 주된 후보로 보였다.


포스톨은 자신과 잡스가 어느 날 점심에, 각자의 휴대폰을 갖고 앉아 있던 때를 기억했다. 둘 다 블랙베리와 같은 시장 주도자들이 제공한 투박한 인터페이스를 증오했다. 잡스는 포스톨과 포스톨의 팀이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로 작은 하드웨어에 멀티터치를 시연할 수 있겠는지 물었다. 그래서 첫 번째 버전의 아이폰이 나온다.



첫 번째 아이폰


포스톨은 첫 아이폰을 시연해 보인 Cingular Wireless의 CEO, 스탠 시그먼(Stan Sigman) 등 주요 업계 인물들과의 만남도 거론했다.


개인적인 이야기도 있었다. 포스톨은 잡스가 2000년대 초 자기 생명을 구했다고 밝혔다. 2004년경, 포스톨은 아이들로부터 장염에 걸렸다. 그런데 병이 점점 심해지면서, 포스톨은 끝없이 구토에 시달린다. 두 달여 동안 포스톨은 거의 몸무게 60 파운드를 잃었고, 입원까지 했다. 의료진은 튜브를 통해 그를 살리고 있었다.


투병하는 동안, 잡스는 매일 전화를 걸어서 그의 상태를 확인하고, 비-전통적인 의료 조언을 해줬다.


“하루는 밤 10시 쯤이었어요. 거의 수 개월째였는데, 스티브가 전화를 걸어서는 ‘지구 최고의 침술사가 있으니 그녀를 데리고 오늘 밤 갈게. 그녀가 널 고쳐줄거야.’라더군요.”


그런데 이 비-전통적인 치료가 먹혔다.


포스톨의 이야기는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소재, 컴퓨터역사박물관(Computer History Museum)에서 개최된 2부 짜리 인터뷰에서 나왔다. 포스톨이 무대 위에 오르기 전, 역시 전임 애플 엔지니어들은 휴고 파인스(Hugo Fiennes)와 니틴 가나트라(Nitin Ganatra), 스콧 허즈(Scott Herz)가 자신들의 아이폰에 대한 기여를 마코프와 나눴었다. 전체 대담은 2시간 정도이며, 아래 영상을 보시라.



포스톨은 아이폰과 아이패드, iOS 작업에 참여한 모두들에게 감사하면서 대담을 마쳤다.


“한 명도 아니고, 네 명도 아니었습니다. 수 백, 수 천 명이 실현 시켰죠.”



번역 : 위민복
기사원문 : http://appleinsider.com/articles/17/06/21/apple-began-project-purple-because-steve-jobs-hated-microsoft-exec-says-scott-forstall

댓글목록

박성민님의 댓글

오랜만에 보네요. 포스트 잡스가 되지 않을까 예측을 했는데.. 아이브 가 장악을 하면서
아이오에스 퍼포먼스가 너무 안 좋아 진거 같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7,896건 1 페이지

[MUFFLER] '11월 국내 출시' 아이폰Xs 미국 직구 후기

  [머니투데이 김현아 기자, 박광범 기자] 애플의 새 아이폰이 11월2일 출시된다지 지난 9월12일 발표되고 미국을 비롯한 1차 출시국들에선 9월21일부터 제품이 풀리기 시작했는데 우리나라엔 다음달에야 정식 출시되는 아이폰Xs. 하지만 이미 국내에…

맥북에어 저가 모델 둘러싼 4가지 루머

올 가을 맥북에어 새 모델이 출시될 것이란 소문이 사실일 가능성이 높아졌다.씨넷을 비롯한 미국 주요 외신들은 18일(이하 현지시간) 애플이 오는 30일 열릴 제품 공개 행사 초대장을 발송했다고 보도했다.애플은 이미 지난 달 아이폰XS를 비롯한 아이폰 새 모델돠 애플워치…

'아이폰XS·XR·애플워치4' 11월2일 국내 출시 확정(종합)

 신형 아이폰과 애플워치의 국내 출시일자가 확정됐다. 애플코리아는 1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폰XS·XS맥스·XR과 애플워치 시리즈4가 내달 2일 국내에서 동시 출시된다"고 밝혔다. 출고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애플은 당초 Xs 시리즈…

2018년형 아이패드 프로, 한층 슬림해진다

  <아이뉴스24>[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올 하반기에 나올 2018년형 아이패드 프로는 이제까지 출시된 제품 가운데 가장 얇게 만들어질 전망이다. 맥루머스 등의 주요외신들은 애플의 소식통인 코인코인의 말을 인용해 아이패드 프로 신모델…

신형 아이패드 프로 특징…마그네틱 커넥터·페이스ID·새로운 애플 펜슬

애플이 10월 중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신형 아이패드 프로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해외 매체 나인투파이브맥에서 소식통으로부터 입수한 신형 아이패드 프로의 세부 정보를 독점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먼저, 2018년형 아이패드 프로는 12.9인치와 1…

'애플 감성으로 대화하는 법'...iOS 12.1 신규 이모지 추가

이르면 이달 내 정식 배포될 예정인 애플 iOS 12.1 버전에 새로운 이모티콘이 등장할 예정이다.5일 애플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베타2 버전으로 나와있는 iOS 12.1에 70여개의 신규 이모티콘들이 포함돼 사용자들은 보다 풍부한 감정표현을 할 수 있게 된다.현재 iO…

아이폰XR 배터리 지속 시간이 아이폰XS맥스보다 긴 이유는?

  오는 26일(이하 현지시간) 발매되는 LCD 탑재 보급형 단말기 아이폰XR의 배터리 지속 시간이 대화면 모델인 아이폰XS맥스보다 길고 역대 아이폰 중 가장 긴 데 대해 미 IT 전문 매체인 아이드롭뉴스(iDropNews)가 디스플레이 해상도의 차이 때문이…

에어팟 2세대도, 무선충전케이스도 빠져...애플 헤드폰 먼저 나올지도

에어팟 2세대도, 무선충전케이스도 12일 열렸던 애플의 신제품발표에서 빠져있었다. 그동안 에어팟 2세대에 기대를 가지고 있었던 소비자들은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 그동안 온라인상에 나온 정보들 중 가능성이 높은 정보들을 보면 에어팟 2세대는 소음 제거(노이즈 켄슬링),…

애플, 맥OS 모하비 업데이트 시작..주요 기능은

애플이 지난 6월 공개한 맥OS 모하비(Mojave) 업데이트를 한국시각 25일 새벽 2시부터 시작했다. 다크 모드 전환과 새로운 맥 전용 앱스토어, 인기 iOS 앱 이용 등이 주된 특징이다.맥OS 모하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이라면 데스크탑을 어두운 색조 테마로 변환…

애플은 왜 ‘아이폰XS’에 e심을 넣었을까

지난 9월13일,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을 공개했다.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 그리고 아이폰XR이다. 셋 다 ‘듀얼심’을 지원한다. 국내는 유심을 2개 쓸 수 있는 듀얼심폰이 별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지만 세계 시장으로 따져 보면 듀얼심폰 수요는 제법 많다. 미국 …

‘iOS12’, 공식 업데이트 시작

애플이 최신 모바일 운영체제 iOS12를 9월18일 공식 배포했다. 이번 iOS12는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개선하는 변화가 눈에 띈다. 애플에 따르면 2014년 출시된 ‘아이폰6플러스’가 iOS12로 업데이트할 경우 카메라가 최대 70%, 키보드는 최대 50% 빨라진…

애플워치=건강워치? ‘워치OS 5’ 운동 기능 5가지

애플이 애플워치의 건강 관련 성능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최근 공개된 애플워치 시리즈 4도 심전도(ECG) 측정 센서 등 헬스케어 기능으로 주목받았다.  애플은 이번 워치OS 5에도 건강 및 운동 관련 업데이트 내용을 담았다. 특히, 사용자…

애플 무선충전기 '에어파워' 출시가 계속 늦어지는 이유

애플이 자사의 첫 무선 충전기를 내놓을 것이라고 발표한 지 꼭 1년이 지났다. 지난해 애플은 무선충전을 지원하는 아이폰을 처음으로 내놓으면서 무선 충전기 '에어파워(AirPower)' 시제품을 공개했다. 1년이 지난 올해 많은 전문가가 13일 열린 신제품 발표…

Apple 스페셜 이벤트. 2018년 9월 13일 새롭게 선보이는 Apple Watch Series 4

 새롭게 선보이는 Apple Watch Series 4. 근본적으로 새로운 디자인과 설계로 재탄생하여 당신이 더욱 역동적이고, 건강하고, 스마트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해줍니다.     다양한 취향에 맞는 다양한 Apple&n…

Apple 스페셜 이벤트. 2018년 9월 13일 iPhone XS, MAX, iPhone XR 소개

      iPhone XS , MAX 두가지 모델을 소개했습니다. MAX 모델은 지금까지 아이폰사상 제일큰 디스플레이 입니다.      후면 디자인 입니다.   폰의 형태를 잡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