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보다] “오늘밤 주인공은 나야”…우주에서 본 슈퍼문

114 2017.12.05 18:35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평소보다 달이 더 크게 보이는 이른바 '슈퍼문'이 지구촌 하늘을 장식한 가운데 우주에서도 이 모습은 관측됐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비행사 랜디 브레스닉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주에서 본 슈퍼문의 모습을 전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촬영된 슈퍼문의 모습은 지상에서 바라본 것과는 또다른 느낌을 자아낸다. 태양빛을 받아 푸르게 빛나는 지구 위로 수줍은 듯 붉은 빛을 발하는 달의 모습은 그야말로 우주가 빚어낸 하나의 작품이다.

브레스닉은 "오늘밤 슈퍼문을 위한 아름다운 월출"이라면서 "구름의 방해없이 우주정거장 맨 앞줄에 앉아 지켜봤다"고 썼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0
좋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KMUG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