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시카고서 아이패드 신제품 발표…"교실 되찾기 전략"

934 2018.03.28 09:22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애플이 미국 시카고의 한 공립고등학교에서 특별 행사를 열고 아이패드 신제품을 공개했다.

애플은 27일(현지시간) 시카고 북부 레이크뷰의 선발형 고등학교 레인테크 대입준비고에서 '현장학습 가자'(Let's Take a Field Trip)라는 타이틀로 개최한 행사에서 "교실 공략을 위한" 신형 아이패드를 소개하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시카고 트리뷴은 "저가 보급형이 출시될 것이란 예상과 달리 가격대는 이전 버전과 동일하며, 학교 교육에 초점을 맞추고 교사들에게 어필하려 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외관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속도가 향상됐고 애플 펜슬 등 새로운 기능이 지원된다. A10퓨전 프로세서·8메가픽셀 카메라·9.7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최장 10시간 수명 배터리도 탑재했다. 

가격은 32GB 와이파이 모델이 일반 소비자가 329달러(약 35만 원)·학교 보급가 299달러이다. 셀룰러 겸용 모델의 일반 소비자가는 459달러다. 

애플 측은 "가장 큰 변화는 소프트웨어"라며 신형 아이패드는 여러 학생들이 같은 기기를 공유해도 문제없을 기능을 갖췄을 뿐 아니라 애플의 워드 프로세서 '페이지스'(Pages)와 스프레드시트 '넘버스'(Numbers) 생산성 앱의 새로운 스타일러스 친화적 버전이라고 설명했다. 

사용자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온라인 스토리지 공간인 아이클라우드 저장공간 용량도 5 GB에서 200 GB로 늘렸다.

애플은 이와 함께 교사들이 학생 과제물이나 작업 결과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음악·사진·그림 등을 수업에 간편히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도구도 선보였다. 

애플은 지난 2012년 아이패드를 활용한 전자책과 앱 등 교육 관련 상품을 출시하며 학교를 포함한 교육 시장을 장악했다. 그러나 지금은 가격 경쟁 우위의 구글 크롬북스와 마이크로스프트 윈도 랩톱에 시장을 잠식당한 상태다. 

영국에 기반을 둔 정보분석업체 '퓨처소스'(FutureSource)에 따르면 2017년 말 현재 미국 교실(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점유율은 구글 소프트웨어 약 60%, 마이크로소프트 22%, 애플 iOS12.3%, 애플 맥OS 4.7% 등이다. 

워싱턴 포스트는 애플이 맥(Mac) 컴퓨터보다 많이 팔리고 있는 태블릿을 강화하고 반격에 나선다는 계획이라며 "핵심은 차세대들의 애플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0
좋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20,789건 1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