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 첫 번째 타깃, 암호화폐 거래소”

659 2018.04.13 09:14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이제 해커가 첫 번째로 고려하는 타깃은 암호화폐 거래소다. 돈이 모이는 만큼, 금전 탈취를 위해 범죄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이에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도 보안을 필요로 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이와 관련 SK인포섹(대표이사 안희철)은 12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27곳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암호화폐 거래소 통합 보안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문병기 SK인포섹 하이테크사업팀장은 “보안이 필요하다는 인식은 잘못됐으며, 반드시 해야 한다고 느껴야 한다”며 “거래소가 해커 먹잇감이 된 현실에서 암호화폐 관련 해킹시도는 85배나 증가했는데, 금융권 수준으로 아키텍처와 보안체계를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블록체인협회에서 내놓은 자율규제가이드나 한국인터넷진흥원의 거래소 점검 결과를 보면 결국 암호화폐 거래소들에게 금융권 수준의 보안을 요구하고 있다. 

SK인포섹은 지난해 12월 정부의 ‘암호화폐 거래 실명제’ 발표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소가 사실상 금융기관제도권 하에 들어왔다고 보고 있다. 또한 거래 은행들의 계좌 점검 강화, ISMS인증이 의무화 등 규제 수준이 높아질수록 자연스레 보안 조치가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문병기 팀장은 “현재 신고만으로 설립이 가능했던 거래소가 인가제로 바뀌게 되면 뉴욕모델을 적용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일정 금액 이상의 자본금 유지, 분기 재무보고서 제출 등 세부 규제가 매우 엄격한 뉴욕 모델 인가제로 바뀔 경우에 보안 기준도 더욱 엄격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은 뉴욕당국 서비스국으로부터 비트라이선스 허가증을 받은 업체만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을 허용하고 있다.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 사건은 지능형지속위협(APT)에 의해 발생됐다. 5700억원의 피해를 입은 일본 코인체크도 마찬가지다. 최근에는 커피숍처럼 공용 와이파이에 접속하는 개인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을 암호화폐 채굴에 악용하는 일명 ‘커피 마이너(Coffee Miner)’ 악성코드도 발견되고 있다.

이에 SK인포섹은 정부 규제 준수와 사이버 공격 대응 체계를 갖추기 위해서는 거래소 상황에 맞춰 관리적·기술적·물리적 보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0
좋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20,779건 1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