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로그인 ID/PW 찾기 회원가입 1:1 서비스상담
 

커뮤니티 : 유부방   새글 5점 / 간단한 글 5점 / 답글 5점

 
  total 글수 16181
오뉴월 염천
율향천
조회수 : 407
댓글 7
2017-05-06 14:47:09




오뉴월 개팔자일세 혹은 오뉴월 감기는 개도 안 걸린다.
오뉴월 엿가락처럼 흐느적거린다.
동서 시집살이는 오뉴월에도 서릿발이다 또는 여자 독심에 오뉴월에도 서리가 친다.

위에 열거한 속담에 나오는 ‘오뉴월’은 당연히 음력을 기준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음력 오뉴월이면 여름 더위의 절정을 맞는 거야 누구나 체험으로 아는 상식이었습니다만,
최근엔 그도 달라졌다는 걸 확연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작년 여름의 혹독한 더위를 겪어보곤 더욱 실감하게 되었고 올해도 벌써 마찬가지입니다.
오월 초순임에도 여름을 방불케하는 더위가 한 주 내내 이어졌습니다.

‘오뉴월’이란 표현을 사용할 때 당연하게 전제했던 ‘음력’이란 역법 기준조차 필요 없을 거 같습니다.
‘양력’ 오뉴월도 예전 칠팔월의 한여름 날씨 못지 않게 더워졌기 때문이지요. 벌써부터 지겹도록 덥습니다.
작년의 기록적인 여름 더위를 겪으면서 많은 사람들은 1994년의 더위를 떠올렸습니다.
1994년은 그야말로 무지무지하게 더웠는데 그해 칠월엔 한달 내내 잠을 설쳤을 정도였습니다.

1994년이라…
그 무렵, 그러니까…
그 몇 년 전부터이긴 했습니다만, 한편으론 기존의 다른 사회 활동을 해나가면서
Mac과 몇몇 주변기기를 장만해 놓고 틈이 나면 충무로 을지로를 들락거리면서 일감을 얻어다가
호구지책으로 편집 일을 하던 시절이었는데, 이상하게도 그해 초여름부턴 일감이 폭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땐 일에 파묻혀 시간을 잊고 살았던 터라 제대로 실감하진 못했습니다만
연말이 다가오고 여기저기서 결제와 입금이 이어지면서
그때서야 대체 일을 얼마나 많이 또 빠르게 쳐냈는지 뒤늦게 알아챌 수 있었습니다.

1994년은 제 인생에서 돈을 가장 많이 벌었던 시절 중 하나일 겁니다.
그야말로 혹독했던 여름 더위에 찜통 속의 포자 혹은 딤섬 새끼들처럼 시달리면서도
끝끝내 선풍기 하나로 버텨내면서 밥 먹듯 철야 작업을 이어나갔던 시절입니다.

그 무렵 매일 같이 켜놓았던 라디오에서 자주 듣던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애청자라서 일부러 찾아듣던 프로그램은 아니었지만
그냥 대체로 조용하고 노래가 귀에 거슬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주 듣던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오늘은 한풀 꺾인 날씨와 함께 무언가 아련하고 쓸쓸한 기분에 잠겨들어
옛날 그 프로그램의 시그널 음악을 모처럼 찾아 들어봅니다.
당시의 진행자께선 젊은 나이에도 벌써 오래 전에 고인이 되셨고
프로그램은 그분의 팬들 가슴에 전설로 남았습니다.




영화 《Local Hero》(1983)의 사운드트랙 중에서 ‘Wild Theme’입니다.
Dire Straits의 리더 Mark Knopfler가 만들고 연주했습니다.


노래도 짧고 듣기에도 편합니다. 필청강추!




교육부에서 관장하는 국정 역사교과서 관련 조직이 이달 중으로 해체된다네요.
그 기념으로 교과서 표지 낙서의 걸작 한 편도 첨부합니다. ㅋ
여기저기 떠도는 걸 주워담아서 출처는 모릅니다.











애플 제품 구매 애플 교육할인 구매
짧은 주소  https://goo.gl/prw5wn 

댓글댓글 : 7   
玄牛
2017-05-07 06:58:53
마크 노플러 !!

"스테이" 라는 곡이 갑자기 듣고 싶어지는군요!

이른 새벽은 아니지만

막걸리 한잔 마시고 둘러보다가

순대 국 밥 사 줘요 ! 보고 한참 웃었읍니다
씨소
2017-05-08 10:41:09
순대국밥이 갑자기 먹고 싶어지는 월요일입니다.
매일 즐겨마시던 맥주를 끊으니 사는 재미가
반쯤은 줄어든 느낌입니다.
ㄴ  율향천
2017-05-08 21:06:05
맥주병을 본 거 같긴 했는데 다시 한번 정모 사진을 확인했더니 소줏병처럼 보이더군요. ㅋ
EVA
2017-05-08 14:07:15
저 또한 94년을 지나온 사람으로서 지금어 더 더운것 같네요.
그리고 댓글엔 막걸리에 맥주에 술 이야기가 많군요.
족발에 소주도 좋지요.
ㄴ  율향천
2017-05-08 21:07:28
지금이야 에어컨이 흔하니까요.
저 때는 가정집은 물론이고 건물에도 에어컨 없는 곳이 꽤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94년이 더 힘들었습니다.
짬짬  
2017-05-08 14:10:20
제가 서식하는 기흥에 맛난 순대국밥집이 하나 있습니다.... 갑자기 순대국밥 땡깁니다.... ^^
94년이면 저는 한창 뺑뺑이 돌고 있던 시기입니다. ^^
저는 그로부터 딱 10년 뒤인 2004년이 가장 풍족했던 시절이었습니다. ^^
ㄴ  율향천
2017-05-08 21:04:18
제가 오늘 낮에 숙대 입구에서 남영역 근처를 돌아다녔는데 거기도 유명한 순대국집이 있습니다.
방송 출연 때문에 나름 복잡한 사연이 있는 집인데 요즘엔 계절 탓인지 손님이 좀 줄었더군요.

2004년!
위에 본문에 올려놓은 그 프로그램의 진행자께서 2004년에 갑작스러운 사고로 타계하셨습니다.
MBC에서 'FM 영화음악'을 진행했던 정은임 아나운서입니다.
유부방 회원들 연령대로 보아 저분을 기억하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케이머그 이용 규정안내

신규사용자 이용안내

레벨제도 소개

오뉴월 염천 [커뮤니티 : 유부방] KMUG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날짜
16181
 신혼 / 결혼 20년 덧글6    아범 180 2017/9/27
1:37 pm
신혼때…. 남 : 아! 좋다~~ 오늘도 행복한 시간 되세요^^ 여: 당신, 내가 당신을 떠난다면 어떡할거야? 남: 그런건 꿈도 꾸지마!!! 여: 나 사랑해? 남: 당연하지! 죽을때까지!! 여: 당신 바람 ...
16180
 에전 생각이 나서 덧글3 이미지    玄牛 179 2017/9/24
4:54 pm
잘들 지내시죠 !!!!! 오랜만에 한가한 휴일이라 아침부터 막걸리 한잔 하고 또 안부 올립니다 !! 이렇게살고 있읍니다 ! ^^
16179
 부애노스 아이레스 이미지    玄牛 141 2017/9/23
6:23 pm
"감정이라는것 조절이 되니?" 담배 연기보다 자욱히 존재하다 사라져버린 기억을 조금씩 더듬어 보아야한다. 현란한 무대 조명과 함께 '피아졸라'의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긴 떨림만을 남기고 반도 체 남지않은 유리잔 위에...
16178
 오랜만에 잿빛하늘이 다녀갔읍니다 덧글5 이미지    玄牛 203 2017/9/23
8:45 am
나이를 먹어간다는것이 부담서러울즈음에 어쩔수 없이 포토레이터르르 찍을 일이 생겨 멀리 강릉에 있는 잿빛하늘에게 부탁을 했읍니다 흔쾌히 시간을 허락해준 잿빛하늘에게에게 감사를 드리고, 유부방 회원님들께 아부 드립니다 ...
16177
 짬짬님 보십시오 덧글2    성진홍 152 2017/9/18
6:14 pm
쪽지 오늘에서야 보고 답글 보냈습니다. ^^;;;;;
16176
 안녕들하세요. 덧글7    잿빛하늘 176 2017/9/15
5:35 pm
정말 오랜만에 와봤습니다. 다들 잘 계시죠? 케이머그가 많이 변해서 낯설지만 그래도 여전히 존재하는 유부방을 보면서, 유년시절 떠났던 고향에 다시 온 것같은 기분입니다. “여기엔 어떤 가게가 있었는데.. 골목길이 없어...
16175
 자격지심...ㅋ 덧글16    지훈아빠 362 2017/8/22
1:32 pm
센자님, 아범님, 짬짬님, 율향천님, 산이님, 레드폭스, 바깥사돈님, 씨소님, 샘물님 등 한때 저와 많은 커뮤니케이션을 하던 닉 이라 오랫만에 들어와서 보니 감회가 새롭게 느껴지는데요... ㅋ ㅎ여기서 잠깐 이런생각을 해봤습니...
16174
 가을이 머지않았습니다 덧글7 이미지    아범 321 2017/8/17
5:57 pm
벌써 더위가 가나~ 꽤 살만하네요. 간만에 둘째 사진 올려봅니다. 많이 컷지요? ㅋ 벌써 11살이 됐네요. 아빠대신 아놀드할아버지와 함께 찰칵~
16173
 여름휴가를 다녀왔습니다. 다들 잘 들 지내시지요? 덧글6 이미지이미지    짬짬 365 2017/8/09
1:04 pm
이번 여름은 참.... 덥고 습하고.... 안그래도 퉁퉁한 몸이 더욱 힘들었습니다. 그래도 짧지만 즐거운 여름휴가를 다녀왔구요.... 이번 여름휴가에서 새롭게 알게된 사실..... 1) 평일에 움직이니 극성수기에도 차는 안막...
16172
 여름이 가기 전에 안부 인사 나눕시다! 덧글7 이미지    율향천 371 2017/8/09
10:43 am
유부방에 출입하는 회원 여러분! 성하지절에 기체후 일향만강하옵신지요? 회원 여러분의 부모 형제는 물론이고 평소 사이좋게 지내는 친인척들과 주변의 지인 친구분들의 형편은 어떠하신지요? 회원들께서 영위하...
16171
 반가운 이름들이 보이네요...ㅎㅎ 덧글8 이미지    산이 415 2017/7/25
3:48 pm
예전에 유부방에 올린 글을 검색해 보니 막내 태어난 소식을 올리곤 ... 세상이 많이 변했듯이 우리 막내도 이제 다섯살이 되었네요. 아직도 디자인을 업으로 살고 있는데 점점 더 힘(?)에 부치네요..ㅎㅎㅎ 모두들 잘 지...
16170
 술은 적당히~~ 덧글17    允齊 540 2017/6/27
12:55 pm
유부방에는 그러실분은 아니 계실거라 믿으며~~ 얼굴책에 돌아당기는 사진 한장 올립니다.
16169
 스카시(SCSI) 터미네이터 덧글9 이미지이미지    바깥사돈 559 2017/6/23
1:06 pm
또 몇 년이 흘렀군!" 지하철 개찰구 옆의 간이 의자에 앉아 속으로 뇌까리고 있었다. '약속시간은 잘 지키는 사람이겠지?'라는 생각도 여러 번 한 것 같았고 왼쪽 팔목의 철 지난 액세서리 같은 손목시계에 눈길도 여러 ...
16168
 0609 금요일입니다 덧글8    레드폭스 502 2017/6/09
9:46 am
유부방 여러분들 오늘 하루도 가족을 위해 나를 위해 화이팅하시고 즐겁고 유쾌한 시간 보내신후 저녁에는 마음껏 불금을 즐기시는 하루되시길 바래봅니다~ 모두모두 화이팅~
16167
 세월은 가도~ 덧글7    아범 587 2017/5/29
2:07 pm
먼길(?) 갔다가 들어와 걸린 일 마무리 중입니다. 매일같이 드나들던 이곳을 한참이 지난 후에 다시 찾아온 느낌이 무척 새롭네요. 아주 오래된 부랄친구와 재회한 느낌과 비슷합니다. ㅋㅋ 무척이나 반가운 회원님들도 ...
16166
 주니어들 소개합니다~ (쌍둥이^^) 덧글19 이미지    샘물 720 2017/5/29
11:29 am
아핫... 정말 오랜만이지요?ㅎㅎㅎ 저는 재취업에 성공해 워킹맘이 되었답니다. 실은 전 회사에서 제 후임으로 왔던 분이 퇴사하게되면서 제게 다시 연락이 왔었죠. 타이밍 기가 막히죠.ㅋㅋ 아이들 등하원 시간 최대한 회사에서 ...
16165
 유부방 주니어들 소환합니다 덧글5    允齊 512 2017/5/25
3:01 pm
주니어들 성장사진 좀 올려주세요 유부님들 어여 주니어들 성장기 좀 보여주세요 이쁘게 자랐을 주니어들의 모습이 궁금해집니다 나른한 오후에 주니어들 모습 보자구요~~
16164
 졸릴때 한번 웃고가요 급공감가네요 덧글7 이미지    允齊 594 2017/5/24
12:50 pm
지는 너무 공감이 가서 퍼왔어요 ^^
16163
 안녕하세용~~ ^^* 덧글11    쩡쓰♥ 618 2017/5/22
1:08 pm
다들 잘 지내시죠~~ 몇몇분은 개인적으로 연락을 하고 계시지만 ^^ 아마 제가 아이 다섯이라는 것쯤은 모두 알고계시지 않을까 싶네요~! 네네 ~ 일은 계속적으로 하고있구요 ^^ 리본공예 + 코바늘 + 더불어 아...
16162
 봄이 가고 여름 덧글5 이미지    EVA 492 2017/5/22
11:21 am
봄이 없어지고 여름이 점점 더 빨리 오는 기분입니다. 오늘도 벌써 부터 덥다고 하는데 올 여름은 어떻게 버틸지 벌써 부터 걱정입니다. 시원한 바다가 보고 싶군요.



KMUG서비스안내    비욘드테크소개    광고/제휴    연락처/오시는길    공지사항    회원레벨가이드    사이트맵
Copyright ⓒ kmug.co.kr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커뮤니티 : 유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