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로그인 ID/PW 찾기 회원가입 1:1 서비스상담
 

커뮤니티 : 유부방   새글 5점 / 간단한 글 5점 / 답글 5점

 
  total 글수 16164
오뉴월 염천
율향천
조회수 : 159
댓글 7
2017-05-06 14:47:09




오뉴월 개팔자일세 혹은 오뉴월 감기는 개도 안 걸린다.
오뉴월 엿가락처럼 흐느적거린다.
동서 시집살이는 오뉴월에도 서릿발이다 또는 여자 독심에 오뉴월에도 서리가 친다.

위에 열거한 속담에 나오는 ‘오뉴월’은 당연히 음력을 기준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음력 오뉴월이면 여름 더위의 절정을 맞는 거야 누구나 체험으로 아는 상식이었습니다만,
최근엔 그도 달라졌다는 걸 확연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작년 여름의 혹독한 더위를 겪어보곤 더욱 실감하게 되었고 올해도 벌써 마찬가지입니다.
오월 초순임에도 여름을 방불케하는 더위가 한 주 내내 이어졌습니다.

‘오뉴월’이란 표현을 사용할 때 당연하게 전제했던 ‘음력’이란 역법 기준조차 필요 없을 거 같습니다.
‘양력’ 오뉴월도 예전 칠팔월의 한여름 날씨 못지 않게 더워졌기 때문이지요. 벌써부터 지겹도록 덥습니다.
작년의 기록적인 여름 더위를 겪으면서 많은 사람들은 1994년의 더위를 떠올렸습니다.
1994년은 그야말로 무지무지하게 더웠는데 그해 칠월엔 한달 내내 잠을 설쳤을 정도였습니다.

1994년이라…
그 무렵, 그러니까…
그 몇 년 전부터이긴 했습니다만, 한편으론 기존의 다른 사회 활동을 해나가면서
Mac과 몇몇 주변기기를 장만해 놓고 틈이 나면 충무로 을지로를 들락거리면서 일감을 얻어다가
호구지책으로 편집 일을 하던 시절이었는데, 이상하게도 그해 초여름부턴 일감이 폭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땐 일에 파묻혀 시간을 잊고 살았던 터라 제대로 실감하진 못했습니다만
연말이 다가오고 여기저기서 결제와 입금이 이어지면서
그때서야 대체 일을 얼마나 많이 또 빠르게 쳐냈는지 뒤늦게 알아챌 수 있었습니다.

1994년은 제 인생에서 돈을 가장 많이 벌었던 시절 중 하나일 겁니다.
그야말로 혹독했던 여름 더위에 찜통 속의 포자 혹은 딤섬 새끼들처럼 시달리면서도
끝끝내 선풍기 하나로 버텨내면서 밥 먹듯 철야 작업을 이어나갔던 시절입니다.

그 무렵 매일 같이 켜놓았던 라디오에서 자주 듣던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애청자라서 일부러 찾아듣던 프로그램은 아니었지만
그냥 대체로 조용하고 노래가 귀에 거슬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주 듣던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오늘은 한풀 꺾인 날씨와 함께 무언가 아련하고 쓸쓸한 기분에 잠겨들어
옛날 그 프로그램의 시그널 음악을 모처럼 찾아 들어봅니다.
당시의 진행자께선 젊은 나이에도 벌써 오래 전에 고인이 되셨고
프로그램은 그분의 팬들 가슴에 전설로 남았습니다.




영화 《Local Hero》(1983)의 사운드트랙 중에서 ‘Wild Theme’입니다.
Dire Straits의 리더 Mark Knopfler가 만들고 연주했습니다.


노래도 짧고 듣기에도 편합니다. 필청강추!




교육부에서 관장하는 국정 역사교과서 관련 조직이 이달 중으로 해체된다네요.
그 기념으로 교과서 표지 낙서의 걸작 한 편도 첨부합니다. ㅋ
여기저기 떠도는 걸 주워담아서 출처는 모릅니다.











애플 제품 구매 애플 교육할인 구매
짧은 주소  https://goo.gl/prw5wn 

댓글댓글 : 7   
玄牛
2017-05-07 06:58:53
마크 노플러 !!

"스테이" 라는 곡이 갑자기 듣고 싶어지는군요!

이른 새벽은 아니지만

막걸리 한잔 마시고 둘러보다가

순대 국 밥 사 줘요 ! 보고 한참 웃었읍니다
씨소
2017-05-08 10:41:09
순대국밥이 갑자기 먹고 싶어지는 월요일입니다.
매일 즐겨마시던 맥주를 끊으니 사는 재미가
반쯤은 줄어든 느낌입니다.
ㄴ  율향천
2017-05-08 21:06:05
맥주병을 본 거 같긴 했는데 다시 한번 정모 사진을 확인했더니 소줏병처럼 보이더군요. ㅋ
EVA
2017-05-08 14:07:15
저 또한 94년을 지나온 사람으로서 지금어 더 더운것 같네요.
그리고 댓글엔 막걸리에 맥주에 술 이야기가 많군요.
족발에 소주도 좋지요.
ㄴ  율향천
2017-05-08 21:07:28
지금이야 에어컨이 흔하니까요.
저 때는 가정집은 물론이고 건물에도 에어컨 없는 곳이 꽤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94년이 더 힘들었습니다.
짬짬  
2017-05-08 14:10:20
제가 서식하는 기흥에 맛난 순대국밥집이 하나 있습니다.... 갑자기 순대국밥 땡깁니다.... ^^
94년이면 저는 한창 뺑뺑이 돌고 있던 시기입니다. ^^
저는 그로부터 딱 10년 뒤인 2004년이 가장 풍족했던 시절이었습니다. ^^
ㄴ  율향천
2017-05-08 21:04:18
제가 오늘 낮에 숙대 입구에서 남영역 근처를 돌아다녔는데 거기도 유명한 순대국집이 있습니다.
방송 출연 때문에 나름 복잡한 사연이 있는 집인데 요즘엔 계절 탓인지 손님이 좀 줄었더군요.

2004년!
위에 본문에 올려놓은 그 프로그램의 진행자께서 2004년에 갑작스러운 사고로 타계하셨습니다.
MBC에서 'FM 영화음악'을 진행했던 정은임 아나운서입니다.
유부방 회원들 연령대로 보아 저분을 기억하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케이머그 이용 규정안내

신규사용자 이용안내

레벨제도 소개

오뉴월 염천 [커뮤니티 : 유부방] KMUG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날짜
16164
 졸릴때 한번 웃고가요 급공감가네요 덧글2 이미지    允齊 31 2017/5/24
12:50 pm
지는 너무 공감이 가서 퍼왔어요 ^^
16163
 안녕하세용~~ ^^* 덧글8    쩡쓰♥ 78 2017/5/22
1:08 pm
다들 잘 지내시죠~~ 몇몇분은 개인적으로 연락을 하고 계시지만 ^^ 아마 제가 아이 다섯이라는 것쯤은 모두 알고계시지 않을까 싶네요~! 네네 ~ 일은 계속적으로 하고있구요 ^^ 리본공예 + 코바늘 + 더불어 아...
16162
 봄이 가고 여름 덧글2 이미지    EVA 50 2017/5/22
11:21 am
봄이 없어지고 여름이 점점 더 빨리 오는 기분입니다. 오늘도 벌써 부터 덥다고 하는데 올 여름은 어떻게 버틸지 벌써 부터 걱정입니다. 시원한 바다가 보고 싶군요.
16161
 5월 15일 스승의 날! 덧글1 이미지    EVA 78 2017/5/15
5:47 pm
오늘이 스승의 날이라고 합니다. 학교의 스승, 인생의 스승, 누구에게나 스승이 있을 텐데 그 분들의 노력에 감사드립니다.
16160
 아직도 꿈을 꾸는가 !! 덧글3 이미지    玄牛 100 2017/5/12
8:14 pm
모래시계는 아래로 흐르며 시간을 축적한다. 양초의 불꽃이 위로 부드럽게 흐르며 어둠속에 소멸하는 시간을 만들듯. 모래는 밀폐된 유리속에서 거친 호흡을 한다. 차가운 공기를 호흡한 뱀의 독은 치명적이...
16159
 미세먼지 가득한 금요일 입니다. 덧글4 이미지    씨소 110 2017/5/12
10:10 am
미세먼지로 가득한 오늘의 날씨입니다. 날씨가 참 음습해서 막걸리 한잔이 생각납니다. 먹고사는 문제가 언제까지 따라다닐런지 해결이나 될른지 머리가 좀 아파옵니다. 오늘도 정신없이 살고 계실 유부방 여러분 오늘 하루쯤...
16158
 필터링 2 덧글1 이미지    玄牛 93 2017/5/09
11:44 pm
​ 유리 위로 곰실거리는 햇살이 현기증을 일으킨다 ​ "미안 ... 하지만 이게 전부 내 탓만은 아냐 ...." 그레 사실 나 또한 조금은 싫증을 내면서 다른 여자에게 곁눈질을 하고 있었다. ​...
16157
 1493년판 Chronicle of the World에 수록된 여자, 즉 이브의 탄... 덧글4 이미지    玄牛 94 2017/5/09
11:34 pm
창조설화의 마지막 정점은 인간의 창조다. 남자와 여자, 남성과 여성이 어떻게 분화되고 , 각기 다른 형태로 생겨났는지는 과학이건, 철학이건, 신학이건, 대단한 관심과 논쟁거리가 되어왔다. 그만큼 남자와 여자라는것...
16156
 라벨의 '볼레로'를 듣다가 덧글3 이미지    玄牛 113 2017/5/09
9:10 am
여운으로 남아 더욱 아름다운것들이 있다. 현실에서 가슴으로, 가슴에서 기억속 여운으로 남아 오래토록 자리하는것들.... 소리는 리듬으로 시작해서 진동으로 다가온다. 그 진동들은 기억들 한켠에서 자그...
16155
 황사와 미세먼지 폭풍 속에 맞이하다 덧글41 이미지    율향천 360 2017/5/08
8:22 pm
1980년, 부산 용두산 공원의 두 소녀 50년대부터 40여 년간 조선, 한국, 세계 등의 신문에서 사진기자로 활동하신 정범태 선생님의 작품으로 알고는 있는데 워낙 이곳저곳에 출처도 없이 사진 낱장별로 흩어져 올라와 있다...
16154
 5월8일 오늘은 어버이날입니다. 덧글6 이미지    씨소 141 2017/5/08
11:01 am
5월8일 오늘은 어버이날입니다. 어버이가 되고 나서 웬지 시큰둥한 날이 되었습니다. 뭐 다른 날들도 그렇지만...ㅋㅋ 오늘도 미세먼지는 하늘에 가득~합니다. 비라도 시원하게 한번 뿌려줬으면.. 그리고, 내일은 5월9일 투...
16153
 소혹성 B-612 !! 어린왕자의 고향이기도 하고, 내가 지구별로 오기전에... 덧글8 이미지    玄牛 128 2017/5/07
6:53 am
​ 막연하게나마 자신이 가졌든 어린시절의 공상과도 같은 꿈이 있다. 어느날 막대한 유산을 물려받게 되었다는 통보를 받는다거나, 사실은 어느 왕국의 후계자라고 사절단이 찾아오거나, 먼 우주에...
 오뉴월 염천 덧글7 이미지    율향천 159 2017/5/06
2:47 pm
오뉴월 개팔자일세 혹은 오뉴월 감기는 개도 안 걸린다. 오뉴월 엿가락처럼 흐느적거린다. 동서 시집살이는 오뉴월에도 서릿발이다 또는 여자 독심에 오뉴월에도 서리가 친다. 위에 열거한 속담에 나오는 ‘오뉴월’은 ...
16151
 필터링.1 덧글4 이미지    玄牛 118 2017/5/05
1:33 pm
​ 유리 위에 존재하는 것은 짙은 질감이다. ​ 단지 내가 느끼는 것은 유리가 선택적으로 보여주고자 하는 형상이다 ​ 그럼 내 존재는? .. "넌 네가 느낀 예전에 기억 속에 머물...
16150
 말러 교향곡 2번 "부활"을 준비하며 덧글1 이미지    玄牛 134 2017/5/04
10:14 pm
1악장 "아주 성실하고 장엄하게 표출되도록 " 말러 교향곡 제2번 c 단조 <부활> 의 1악장 말러 자신에게 던진 최초의 질문 - 어떠한 목적을 위해 살아왔는가 하는것이다......- 알레그로 마에스토소 4/4 박...
16149
 오늘 출근하신분들많으실거라 믿습니다~!!!! 덧글6    phoo 138 2017/5/04
10:27 am
ㅎㅎㅎㅎㅎㅎㅎ 뭐 다들 출근하셨을거니 ... 여튼... 날씨가 이제 여름으로 들어가네요 ㅠㅠ 으... 사무실이 사무실이 찜통이네요 에어컨 설치를 할 수 없는 이 중앙냉난방구조 ㅠㅠ 여튼... 다가올...
16148
 부활(復活) 재개(reopen) 재건(再建) 덧글5 이미지    율향천 180 2017/5/03
8:47 pm
죽었다 살아나거나 쇠락하던 것이 다시 활발해졌을 때에 ‘부활’했다고 합니다. 중단되었다가 다시 계속되기 시작했을 때 ‘재개’되었다고 말합니다. 없어진 물상이나 조직 혹은 사상이나 관념을 다시 일으켜 세웠...
16147
 생존 보고입니다. 덧글4 이미지이미지    짬짬 199 2017/5/03
11:33 am
사진이라고는 이런 것들 밖에 없네요. 그래도 얼굴 나온 건.... 작년 겨울 마느님과 함께했던 사진이..... 작년 겨울은 추웠지만, 마음은 따듯했는데요.... 요즘도 계속 캠핑다니는 재미에 그렇게 버티면서 살고 있습...
16146
 2017.04.28. 유부방 정모 덧글9 이미지이미지    김소연 211 2017/4/30
11:52 pm
씨소님/푸우님/모모언니/윤제언니/저 시작은 5명 모였습니다...(저는 30여분 늦었어요 ㅠㅠ) 씨소님과 짜고 몰래 사진 찍는다고 찍었는데 제대로 안찍혔어요 ㅎㅎㅎ 그래도 다른분들도 보시라고 이밤 투척하고 갑니다~~...
16145
 유부방 재오픈 기념 저도 근황보고 ^^; 덧글15 이미지    성진홍 197 2017/4/29
2:26 pm
1. 애기 제일 큰 변화는 꼬맹이를 하나 생산했다는 거입니다. 딸래미인데 아빠 닮아서 망했어요 ㅠㅠ 이제 17개월 애기랍니다. ㅎㅎ 2. 일 고정거래처도 생기고, 사업자도 내고 뭐 그렇습니다. 구로디지털 단지 케이...



KMUG서비스안내    비욘드테크소개    광고/제휴    연락처/오시는길    공지사항    회원레벨가이드    사이트맵
Copyright ⓒ kmug.co.kr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커뮤니티 : 유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