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세 넘으면 사망위험 정체…더 오래 살 수 있다

165 2018.07.05 09:14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인간의 평균 수명과 사망위험에 대한 기존의 인식을 바꿀만한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라이브사이언스 등 과학전문매체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사피엔자대학과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공동 연구진은 2009~2015년 당시 105세 이상이었던 노인 3836명을 대상으로 한 자료를 검토했다.

그 결과 다양한 원인에 의해 사람이 사망할 위험은 나이가 들수록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80세를 정점으로 사망위험이 높아지는 속도가 느려지기 시작했으며, 105세 이후부터는 정체 상태를 유지했다.

예컨대 사망위험은 70세 노인보다 80세 노인에게서 더 높게 나타나는 반면, 105세 노인과 110세 노인, 112세 노인에게서는 동일했다는 것.

연구진은 “105세가 되면 다음해에도 생존할지 그렇지 않을지의 여부는 동전의 앞뒷면과 같다. 50대 50의 확률인 것”이라면서 “나이가 많아질수록 사망위험이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에 활용된 나이, 건강, 수명과 관련한 데이터 대부분이 여성의 것이라는 한계가 있다. 3800명이 넘는 연구대상 가운데 남성은 463명에 불과했다. 다만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산다는 기존 학설을 뒷받침하지는 못했다”면서 “남성에게도 105세가 넘어가면 사망위험이 정체상태가 되는 현상이 똑같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러한 현상의 원인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예를 들었다.

예컨대 대학을 졸업한 지 50년 만에 만난 대학 동창 중 누군가는 여전히 산을 오를 정도로 건강하다고 자랑하는 한편, 누군가는 더 이상 힘이 없고 허약해서 산을 오를 수 없다고 말한다. 그로부터 25년이 지난 뒤 또다시 열린 동창회에서는 허약하고 힘이 없었던 사람들은 이미 사망해 볼 수 없게 될 것이다. 25년 후에도 동창회에 나오는 사람들은 여전히 원기 왕성하고 건강한 사람들일 것이며, 이는 곧 사망위험이 더는 높아지지 않거나 정체돼 장수로 이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0
좋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20,791건 1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