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추가메뉴
KMUG 케이머그

자유게시판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 "일 잘하면 하루 1시간 근무해도 좋다"

본문



카카오 직원들은 근무 시간표를 직접 짠다. 주어진 출퇴근시간도, 필수 근무시간대도 없다.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 사이에 한 달 동안 160시간만 알아서 일하면 된다. 업무 집중도가 높은 날은 12시간 근무하고, 다음날은 1시간만 일할 수도 있다.

정보기술(IT)업계가 유연근로시간제를 도입했지만 카카오만큼 파격적인 곳은 없다. 일명 ‘카카오 3.0’ 체제가 들어서면서 바뀐 풍경 중 하나다. 조수용·여민수 공동대표가 지난해 3월 취임하면서 카카오 3.0 시대를 이끌고 있다. 조 대표는 최근 가수 박지윤 씨와 결혼한 것으로 밝혀져 세간의 관심을 모은 주인공이기도 하다.
규율은 유능한 직원 옥죌 수 있어

조수용·여민수 공동대표 모두 카카오에서 부사장을 맡다가 대표로 승진했다. 두 사람은 특정 사업, 인사 등을 따로 책임지지 않고 협치를 통해 ‘한몸’처럼 회사를 운영한다.

‘카카오 1.0’으로 불린 시기에 이석우·최세훈 전 공동대표는 카카오와 다음의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 창출에 집중했다. 2기를 맡은 임지훈 전 대표는 카카오의 사업구조를 정리해 성장동력을 마련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조·여 공동대표에게도 짊어진 ‘미션’이 많다. 카카오는 덩치가 급격히 커졌다. 2014년 3531명이던 직원 수가 지난해 7275명으로 4년 새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카카오의 특유한 기업문화를 유지하면서도 조직의 효율성을 높이는 게 과제다.

조 대표가 선택한 전략은 ‘완전 선택적 근무시간제’다. 지난해 10월 도입했다. 대부분 기업들은 직원이 늘어날수록 근무시간 등 조직 관리를 철저히 한다.

그는 이런 경향에 역행했다. “일 잘하는 사람에게 맞춰야 한다”는 지론이 밑바탕이 됐다. “말썽꾸러기 직원들에게 신경 쓰기보다 일 잘하는 직원을 먼저 챙겨야 한다”는 뜻이다.

조 대표는 일을 안 하거나 못하는 직원을 바로잡으려고 도입하는 각종 규율이 오히려 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됐다는 이유로 근무시간 확인을 강화하면 일을 알아서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직원들의 발목만 잡는다는 것이다.

이처럼 자율성을 극대화하는 근무제는 상호 신뢰 없이 운영할 수 없다. 그는 평소 “회사는 선량한 직원 위주로 운영돼야 한다. 일부 직원 때문에 서로 신뢰를 잃게 되면 오히려 악영향만 커진다”고 강조한다.

직원들의 자율과 효율을 중시하는 조 대표의 전략은 통했다. 사내 설문조사에서 완전 선택적 근무시간제를 이용한 직원 중 80% 이상이 업무 몰입도가 높아졌다고 답했다. 카카오의 핵심 가치인 ‘신뢰·충돌·헌신’과도 잘 맞아떨어졌다. ‘신뢰·충돌·헌신’은 신뢰에 기반해 충분히 논쟁하고 부딪치며 나온 결론에 대해 모두가 한방향으로 헌신하자는 기업문화다.
1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1

JJJ님의 댓글

모범적인 사례이군요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100포인트를 획득하였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전체 50,985 건 - 8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