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추가메뉴
KMUG 케이머그

일상공감

출첵!!!!! 합니당~ 냐햐햐햐

본문

비도 오고 날은 구리구리 하지만 오늘하루 가분좋게 보네세용~~ㅋㅋㅋㅋ

주말내내 집에서 청소하고 빨래하고 했더니 오히려 피곤합니다,,ㅋㅋㅋ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 103,143
가입일 :
2004-12-27 15:46:41
서명 :
미입력
자기소개 :
미입력

최신글이 없습니다.

최신글이 없습니다.

댓글목록 8

쩡쓰♥님의 댓글

  여긴 날씨가 창창한데 너무 맑고 좋은데용~~~
어제 한잔 찌끄렸떠니 졸리네요~!~~ ㅋㅋ

레드폭스님의 댓글

  출첵합니다. 도장 꽝꽝꽝~~

允齊님의 댓글

  오늘 무자게 더울것 같습니다

알럽핑크님의 댓글

  서울은 해나서 쨍~ 한가봅니다..ㅋㅋㅋ
더위조심하세요..ㅋㅋ
여긴 꿉꿉합니당,,

dEepBLue님의 댓글

  여긴 완전 좋은뎅~

출첵이 좀 저조 하네요..

여기 출첵방 맞는거죠? ^^

향기님의 댓글

  어제 마누라가 애들 데리고 친구들과 동네 스파를 다녀왔다네요.
나도 좀 데리고 가라고 졸랐다가 거절 당했습니다.
이유인 즉..  마누라 친구들이 결사 반대 했다네요.
이번만큼은 남편들 데리고 가면 안된다면서...
수영복 차림을 뵈주기가 남세스러워 안된단 야그지요.
으이그~  어느 남편들이 그런곳에 가서 아줌마들 몸매 보고 그런답니까?
다른거 보기에도 바쁜데...  -,.-a

비가 조금씩 내리길래 차로 태워다 주었지요.
오는 길에 같이 간 마누라 친구의 남편을 만났습니다.
이 사람도 위와 같은 이유로 퇴짜를 맞았지요뭐.
그 사람 집은 12층,.. 나는 16층.

엘레베이터 안에서 딱히 할 말도 없고 해서
점심 안먹었으면 나도 혼자 먹어야 되니 같이 밥이나 먹자고.....

근처에 족발집이 있어서 들어갔습니다.
그때 시각이 오후 1시 30분...
5시가 임박할 때 까지 소주 5병 까고 일어났습니다.

실컷 놀다 온 아이들과 마누라들이 배고프다며
아이들 좋아하는 돼지갈비 집으로 다시 고고씽.
그런데.... 낮술을 그리 먹고 또 술을 시키드라구요. 이 친구가.... 떱

저는 도저히 더는 못마셨습니다.
징한 친구같으니라고.
그래도 끄덕 없더라고요. 원래 말술이에요. 이 친구가...   
저랑 갑이라네요. ㅋ;


뭐 결론은... 어제 과음으로 졸립고 힘든 하루라는 거지요.

매일 반복되는 "출첵이요~" 라는 말이 좀 지겹게 느껴져서
길게 한 번 써봤습니다.  흐~

모모님의 댓글

  매일 반복되는 "출첵이요~"

▦짬짬▦님의 댓글

  늦게나마 출첵합니다. ^^ 다들 좋은 하루요~~~~

댓글쓰기

적용하기
전체 255 건 - 3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