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웃돈 1000원 받고 '골라 태우기'는 그대로

886 2018.04.17 09:06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택시 유료 호출 서비스를 시작한 지 사흘 만에 택시기사들에게 ‘백기’를 들었다. 카카오는 ‘스마트호출’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손님이 웃돈을 내면 택시기사가 호출을 승낙한 다음에야 승객 목적지를 알려주도록 했다. 장거리 등 택시기사가 선호하는 호출만 골라 태우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하지만 택시기사 대다수가 스마트호출 이용을 꺼리자 다시 목적지를 보여주기로 방침을 바꿨다. 카카오 측은 “유료 서비스 정착을 위한 고육지책”이라고 설명하지만 승객들은 웃돈을 내면서도 ‘손님 골라 태우기’를 피할 수 없어 택시요금만 오르게 됐다는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승객들 “1000원 왜 더 내는 거냐?”

15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인터넷기업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호출 앱(응용프로그램) ‘카카오택시’의 유료 호출 서비스인 ‘스마트호출’ 기능을 변경해 13일부터 택시기사에게 목적지를 공개하고 있다. 지난 10일 유료 호출 서비스를 내놓은 지 사흘 만에 이례적으로 핵심 내용을 바꾼 셈이다.

스마트호출은 사용자가 1000원을 추가로 내면 택시를 우선 배차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로 예상 거리와 시간, 과거 운전사의 운행 패턴,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응답 확률이 높은 기사를 연결해준다고 소개했다. 이용자와 가까운 위치에 있는 택시기사에게 순차적으로 정보를 보내는 무료 호출에 비해 신속한 배차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승객의 목적지를 가리기로 한 것도 신속한 배차를 위한 목적이었다. 택시기사들이 목적지를 보고 호출을 거부하면 그만큼 배차가 늦어지기 때문이다. 카카오는 유료 호출에 승낙한 기사가 목적지를 확인한 다음 연결을 취소하면 일정 시간 호출을 받을 수 없도록 페널티를 부과했다. 승객이 낸 호출 요금 1000원 가운데 600원가량을 택시기사에게 배당해 기사들의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뚜껑을 열자 카카오의 이런 기대는 무너졌다. 대다수 택시기사들이 보상이 크지 않은 카카오택시의 유료 호출을 거부했다. 택시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호출을 승낙했다가 손님을 다시 태우기 어려운 곳에 가면 손해가 더 크다”며 “‘콜’이 넘치는 야간 시간에는 원하는 방향으로 손님을 태우는 게 기사들에게 더 이득”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택시기사들이 아직 스마트호출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해 목적지를 공개하기로 했다”며 “스마트호출 경험이 늘어나면 해당 콜 응답률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좋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20,789건 1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