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추가메뉴
KMUG 케이머그
"Mac컴퓨터만큼 강력" 애플 AR글래스, 내년 출시 전망

[사진 = Apple]애플이 개발 중인 AR(증강현실) 글래스가 내년 안에 출시될 예정이라는 전망이 나왔다.CNBC는 27일 TFI 자산관리의 궈밍치 애널리스트 보고서를 인용해 "애플이 Mac 컴퓨터만큼 강력한 증강현실 글래스를 내년 말에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궈밍치는 애플 공급망 전반을 연구하면서 애플의 향후 제품 출시를 예측하는 데 탁월한 실적을 갖고 있는 애널리스트로 유명하다.궈밍치 분석에 따르면 해당 글래스는 기존의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연결하지 않고도 단독으로 집중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이는 "애플의 증강현실 글래스는 아이폰과 연결해야 할 것"이란 기존 전망을 뒤집는 내용이다. 궈밍치는 "애플이 Mac을 위해 설계된 첫 시스템 온 칩인 M1을 개발한 덕분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M1칩 덕분에 배터리 수명을 크게 늘릴 수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이달 들어 모건스탠리 시장분석팀도 "애플이 증강현실 글래스를 개발하는 진척 상황이 2014년 애플 스마트워치가 출시되기 직전과 흡사하다"며 "증강현실 글래스 출시가 임박했다"는 추정을 내놓았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애플이 최근 증강현실 글래스에 대한 특허를 대량으로 신청해 취득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6월 애플 세계 개발자 회의(WWDC)에서 증강현실 기술이 애플의 차세대 먹거리라는 점을 재차 강조한 바 있다. 그는 "가상현실은 우리가 나아가야 할 큰 방향 중 하나"라고 밝혔다.

관리자
애플, 아이폰 해킹 프로그램 판매한 이스라엘 NSO 그룹 고소

애플이 이스라엘의 보안기업 NSO그룹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NSO그룹이 아이폰을 해킹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판매했다는 이유에서다.[사진= 로이터] 이스라엘의 보안기업 NSO그룹의 본사 전경23일(현지 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에 NSO그룹을 상대로 애플 사용자를 감시하고 표적화한 데 대한 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했다.애플은 성명을 통해 “우리 제품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부당한 피해를 입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다”며 “NSO그룹이 애플의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기기 등을 사용하는 것을 영구히 금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NSO그룹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해킹해 개인정보를 탈취하고 도청하는 스파이웨어 ‘페가수스’를 개발해 판매하는 업체다. 스파이웨어는 ‘스파이(spy)’와 ‘소프트웨어(software)’를 합친 말이다.앞서 NSO그룹은 페가수스를 통해 지난 7월 전 세계 34개 나라의 정치인과 언론인, 기업인 등이 포함된 개인정보 5만건을 유출해 논란이 됐다. 이달 초에는 미 상무부의 무역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애플은 “NSO그룹은 가짜 ID를 만들어 피해자의 기기에 악성 데이터를 전송했다”며 “이를 통해 피해자들이 자신도 모르게 페가수스의 스파이웨어를 설치되게끔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서버가 해킹되지는 않았지만, NSO그룹은 사용자 공격을 위해 서버를 악용했다”고 덧붙였다.이에 대해 NSO그룹은 자신들의 기술이 순전히 테러와 범죄 예방을 위한 목적을 위해서만 쓰였다며, 애플의 주장을 반박했다.한편 애플은 이번 소송을 통해 받게 될 배상액 7만5000달러(약 8900만원)와 1000만달러(약 118억원)를 사이버 감시에 대항하는 단체에 기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