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추가메뉴
KMUG 케이머그
애플, 협력업체 직원 개발 기금 조성…5천만달러 규모

| 2023년까지 10만명 이상 협력업체 직원 지원…새로운 학습 기회 제공
애플이 협력업체 직원 개발 기금을 조성하며 직원들의 교육과 능력 개발을 지원한다.
애플은 5천만 달러(약 605억8천만원) 규모의 협력업체 직원 개발 기금을 조성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기금은 애플 협력업체 직원의 교육과 능력 개발에 대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조성됐다. 국제노동기구(ILO)와 국제이주기구(IOM) 등 주요 권익 옹호 기관과 대학, 비영리 단체와의 파트너십도 확대할 계획이다.[사진 - Apple] 애플 협력업체 직원 모습
애플은 2023년까지 10만 명 이상의 협력업체 직원에게 리더십 교육과 기술 인증, 코딩, 로봇공학, 첨단 제조업 기초 등 새로운 학습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애플은 지난 2008년부터 대면 및 가상 교육, 능력 개발과 역량 심화 강좌를 보급해왔다. 애플은 공급망에 속한 직원과 주변 지역사회에 새로운 교육 리소스를 제공하는 등 지원 범위를 대폭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애플 협력업체 직원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직원은 500만 명에 달한다. 아울러 2천300만 명 이상의 직원이 근로자 권리 필수 교육을 이수했다.
사라 챈들러 애플 환경 및 공급망 혁신 담당 시니어 디렉터는 "공급망 내 직원을 위해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새로운 약속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권리 운동가, 교육 전문가와 함께 사람과 환경을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혁신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이미 포프 IOM 운영 및 개혁 담당 사무차장은 "IOM과 애플이 맺은 파트너십은 애플 공급망에서 그 결과를 입증했고, 업계에 모범적 선례를 남겼다"며 "애플의 새로운 약속은 전 세계 근로자에게 실질적이고, 유의미한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리자

사무실공유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