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추가메뉴
KMUG 케이머그

사람사는이야기

실망 거두기

본문

허영만 화백의 만화 <식객>에는 강화도에 사는 함민복 시인의 이야기가 나온다.
어느날 함시인의 소설가 친구가 서울에서 찾아왔다.
두 사람은 고기를 잡기 위해 마을 어부들과 함께 배를 타코 바다로 나가서 그물을 던지고 돌아왔다.
한참 뒤 다시 그물을 거두러 갈 채비를 하는데 어부들이 이러는 것이다.
"자, 우리 이제 실망 거두러 가자."

시인은 속으로 생각했다.
'실망?어망의 한 종류인가?'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어부들이 바다에 고생해서 그물을 쳤으니 그물을 거두러 갈때에는 '그물 가득'고기가 잡혔을 것이라는 기대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현실은 항상 기대에 못 미친다.
그물을 거둘때 기대와 달리 고기가 하나도 없다면 어부들은 실망하기 마련이다.
어부들이 거두고자 한 '실망'은 바로 그것이다.
기대하면 실망할지도 모르니까 아예 처음부터 텅 빈 그물인 실망을 거둔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괜히 부푼 기대를 했다가 마음이 상하게 되는것을 미연에 방지 하려는 어부들의 지혜였다.

어부들이 왜 실망을 거두러 가는 것이일까?
오랫동안 바다에서 그물을 던지며 살아 왔지만 바닷속 상황을 횐히 다 들여다보지는 못하기 떄문일 것이다.
그들은 그저 고기가 많을 것이라 짐작한 곳에 그물을 쳤을 뿐이고, 실제 고기가 있는지 없는지 아무도 모른다.
결과는 알지 못하지만 그물을 던지고 가두는것이 없어도 마찬가지다.
최선을 다해 노력하되, 결과에 대하서는 욕심을 비우는 어부들의 지혜가 필요하다.

                                                                                                                              -좋은생각중에서...-


===맞아~ 기대가 크면 실망이란 놈도 그배로 커져서 돌아오지!!!
    요즘 들어 좀 내려 놓코 사는 유카지만 아직 갈길이 멀기만 하네.............................쿄쿄쿄(유카생각)^^===
1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 625,621
가입일 :
2003-10-27 16:40:03
서명 :
미입력
자기소개 :
미입력

최신글이 없습니다.

최신글이 없습니다.

댓글목록 1

좀비님의 댓글

좋은 글 감사해요~^^

전체 40,093 건 - 1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