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추가메뉴
KMUG 케이머그

유부클럽

호빵도 만두다

  • - 첨부파일 : BvsH.gif (7.7M) - 다운로드

본문

 

띠가 달라지는 새해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이 요즘 사는 게 힘들다고 합니다만 저는 점점 편해지고 있습니다.
뭘 바라거나 어떻게 되길 원하는 바가 도통 없다보니 마음 쓸 일도 돈 쓸 일도 없습니다.
일도 취미 삼아 조금씩만 하고 있습니다.
남는 시간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그냥 놉니다.

사십 대와 오십 대 초반에는 빛살처럼 달아나던 시간들이
다시 돌아와서 저 아득하고 찬란했던 십대 시절처럼 완만하고 두터워졌습니다.

이거 아주 좋네요.
이렇게만 계속된다면 앞으로 십 년이 정말 기대됩니다.
내가 걷는 60대는 고추잡채 호빵처럼 맛있을 겁니다.

예전에 드나들던 KMUG에 유부방에 혹시나 하고 들어와보실 회원님들이 계시다면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며 돈도 무척 많이 버는 새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2

EVA님의 댓글

왠지 여유가 느껴지는 글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ohnglim님의 댓글

어쩌다 들렀다가 혹시나 와봤더니 역시나 쎈자님 ^^
돈 쓸일은 없다하시니 늘 건강하고 행복하십쇼~ㅎㅎ

전체 16,190 건 - 1 페이지